급조된 온라인 개학 뒤탈이 걱정된다
급조된 온라인 개학 뒤탈이 걱정된다
  • 최동일 기자
  • 승인 2020.03.3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도내 대부분의 대학들이 개강을 한 16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주간 온라인 원격 강의를 실시하고 있으나 일부 대학에서 많은 학생들이 동시에 접속을 하면서 서버오류가 발생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 김용수

코로나19로 세차례나 연기됐던 학교 개학 일정이 최종적으로 결정됐다. 31일 교육부의 발표에 따르면 물리적인 등교 개학의 위험성이 크다는 판단에 원격수업 등 온라인 개학으로 시작해 등교수업을 병행하겠다는 것이다. 일정은 유치원 및 초, 중·고에 따라 다르다. 개학일정이 밀리면서 가장 애를 태웠던 고등학교 3학년들이 우선적으로 수업이 시작된다. 그러나 지금까지 상황만으로도 올 수능시험과 수시모집 등 대입준비에 큰 차질이 불가피하다. 당장 학생부 기록만해도 현장에서 지침을 마련해 공유하겠다는 방침인데 벌써부터 불안감이 밀려온다.

개학과 관련된 논란이 거듭되면서 수차례 거론된 부분이지만 이번에도 준비부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개학 연기가 한달하고 열흘 가량이나 됐지만 그때그때 미뤄진 날짜 발표외에는 이렇다할 대책이나 고민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그 결과가 준비부족의 현장상황을 도외시하고 그동안 시범차원으로만 이뤄졌던 원격수업을 내세운 온라인 개학이다. 원격수업 방침을 밝힌 윤은혜 교육부 장관의 발언은 이같은 상황을 단적으로 설명한다. 이제 전담팀을 구성해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소외계층의 디지털 격차 해소 지원에 나서겠다는 내용이 그것이다.

일단 개학에 필요한 최소한의 것부터 조치한 뒤에 이후 예상되는 것들을 해결하겠다는 얘기인데 시간이 문제다. 이러한 방침과 추진은 학기 시작을 몇개월 앞두고 예산 확보와 현장 점검 등의 절차를 마친 뒤에나 어울리는 것들이다. 당장 하루가 급하고 준비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제대로 이뤄질리 만무다. 국내 코로나 상황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온라인 수업을 두달, 석달 계속 할 생각이라면 몰라도 이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 학교와 교실 등 수업현장으로의 가장 빠른 복귀가 최선이다. 다양한 상황에 대한 장기적 안목없이 단편적으로 현재에만 매몰돼서는 효과적인 대책이 나올 수 없다.

학교는 물론 학부모, 학생들의 혼란도 우려를 더한다. 학교급별, 학년별로 개학 일자가 다 다른 만큼 학교측 부담은 커질 수 밖에 없다. 여건이 될때까지 휴업이 이뤄지는 유치원을 비롯해 모든 학교의 수업이 학교 재량에 맡겨진다. 하지만 학교별로 제각각인 학사일정은 수업의 질과 양에서 편차를 낳고, 온라인 수업과 출석 수업의 학습력 차이 문제가 대두될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른 부담은 오롯이 학교 몫이 되다보니 감염병 상황보다 다른 학교 눈치보기가 더 크게 작용하게 된다. 책임이 뒤따를 수 밖에 없어 면피를 선택하는 것이다.

이같은 우려는 학부모 대상 설문조사에서도 확인된다. 코로나 때문에 개학을 미뤄야 한다는 의견이 많지만 온라인 개학에 대해서는 학교와 가정의 준비도, 교사·학생들의 마음가짐도 모두 미흡하다는 응답이 대부분이다. 디지털 격차에 대한 우려, 수업 집중도 등 학습력 저하, 맞벌이 가정 등의 상대적 자녀지도 격차 등이 지적됐다. 그러나 교육부 대책에서 이런 점들은 찾아볼 수 없다. 앞으로 나올 세부 대책에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 급하게 먹는 떡은 체하기 십상이다. 지금이라도 하나씩 문제를 피할 수 있는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