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조건 없는 재난기본소득 지급하라"
"충북도는 조건 없는 재난기본소득 지급하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4.0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농민기본소득충북운동본부 촉구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기본소득충북정치행동과 농민기본소득충부운동본부가 충북도의 조건 없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3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하루 만에 충북도의 충북형 긴급재난생활비는 없던 일이 됐다"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정신적·경제적 고통을 받는 도민의 처지를 외면한 신속하지만 무능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경기도를 비롯해 경북, 전남, 대전, 광주, 대구, 서울시는 정부지원금과 별도로 중복수령이 가능하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 긴급지원금은 5월 중순 후에나 가능하고 소득하위 70%로 한정돼 한계가 있다"며 "충북도는 5월 중순까지 도민의 고통을 외면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정부가 소득하위 70%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면 충북도는 무능한 기존결정을 철회하고 모든 도민에게 조건 없는 '재난기본소득'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