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충북도, 일반고 7∼9곳에 예산 지원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충북도, 일반고 7∼9곳에 예산 지원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04.0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충북도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이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7일 인재양성재단에 따르면 도는 공모를 통해 도내 일반계 고등학교 7∼9곳을 선정, 학교당 최대 1억5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지원 분야는 다변화하는 대학 입학제도 대비, 학생 수준별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체계적인 진로·진학 컨설팅, 학생지도를 위한 교원 역량 강화 등이다.

도는 학교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 학교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자율형 사립고 설립 등을 추진하던 도는 자사고·국제고·외국어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고, 일반고의 전국 모집 특례를 폐지한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일반계 고등학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선회해 이 사업을 마련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도 교육청과 합의해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