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상·하수도 요금 감면·노인일자리 활동비 선지급 시행
증평군, 상·하수도 요금 감면·노인일자리 활동비 선지급 시행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04.0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다양한 지원책 추진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기업 등의 부담을 덜기위해 연일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증평군은 8일 '상·하수도 요금 한시 감면'과 '노인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 활동비 선지급'을 결정했다.

상·하수도 요금 한시 감면은 일반가정과 소상공인, 공장 등 업종 구분 없이 상·하수도를 이용하는 모든 곳을 대상으로 하며, 5~7월 3개월간 20%를 감면, 감면혜택이 4억4천200만원에 달한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월 말 중단된 공익활동형 노인일자리 참여자에게는 1개월치 활동비 27만원을 선지급한다.

증평군은 공익활동형 노인일자리 사업이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참여자의 생활 안정을 위한 지원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732명의 참여자 중 선지급에 동의하는 참여자에 한해 3월 분 활동비를 우선 지급, 사업 재개 후 3개월간 연장근무를 통해 정산할 방침이다.

증평군은 이보다 앞선 3일에는 3년간 산업단지내 입주기업 34곳의 폐수 재투자적립금 50% 감면을 결정했다. 이에 따른 감면액은 9억5천만원에 이를 전망이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주민들과 기업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