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자가격리 이탈 내·외국인 2명 고발
천안시, 자가격리 이탈 내·외국인 2명 고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4.0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천안시가 자가격리 기간에 자택을 무단이탈한 베트남인 A씨와 내국인 B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천안시는 해외입국자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전담공무원을 배치해 지난 7일부터 경찰과 합동으로 불시점검을 하고 있다. 점검결과 천안시는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한 베트남 유학생 A씨와 시민의 신고에 따른 현장조사로 확인된 B씨를 모두 고발조치하고 A씨는 법무부에 통지했다.

4월 5일부터 강화된 법률에 따라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외국인의 경우 강제출국 혹은 입국금지 조치된다.

천안시는 앞으로도 계속적인 불시점검을 통해 자가격리자의 관리를 강화하고 자가격리 안전보호앱을 상시 모니터링해 정당한 사유가 없는 무단이탈의 경우 '무관용원칙'을 적용, 즉시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