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월 취업자 수·고용률 소폭 상승
세종시, 4월 취업자 수·고용률 소폭 상승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0.05.1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 수 전년동월 대비 1만2천여 명·3월 대비 4천여 명 증가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 내 취업자 수가 4월 기준 17만7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2천여 명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올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세종시 내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7.3% 증가했고, 15∼64세 고용률은 66.1%로 0.1%포인트 증가했다.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도소매·숙박음식업에서 3천명(15.0%),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9천명(10.1%) 등에서 증가했다.

지난 3월과 비교해 보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도소매·숙박음식업과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취업자 수가 3월보다 각각 2천여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별로 보면 여자는 7만4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천명(8.4%) 증가했고, 남자는 10만 3천명으로 7천명(6.7%) 증가했다.

실업자 수는 3월보다 1천여 명 증가한 6천여 명이며, 실업률은 3.1%로 특광역시에서 가장 낮았고, 전국 평균 4.2%보다 1.1%포인트 가량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종사상 지위별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자영업자 2천명(9.3%), 상용근로자 1만2천명(10.5%)이 각각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2천명이 감소했다.

시는 우려했던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지표 악화는 없었으나, 경직성이 높은 고용 분야 특성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고 보고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사업 등 다양한 고용안정 및 일자리 대책 추진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적 영향 가운데 고용 부분은 서서히 나타나지만 영향력은 가장 클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정부 고용안정화 지원방안과 연계한 취약계층 등의 일자리 대책추진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