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코로나19 취약시설 의무 검사 확대
대전 중구, 코로나19 취약시설 의무 검사 확대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5.1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 중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시설인 지역 내 요양병원 신규 입원환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요양병원에 신규로 입원을 원하는 환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의무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비용은 건강보험 선별급여로 50%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중구는 일부 지역의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관내 요양병원 12개소에 대한 행정명령 '요양병원 준수사항' 이행상황 현장점검 실시 등 능동적인 감시체계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