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교육부 성평등 조례 재의 요구 수용 못 해"
충북도교육청 "교육부 성평등 조례 재의 요구 수용 못 해"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5.1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교육청은 '충청북도교육청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 및 활성화 조례'에 대한 교육부의 재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교육부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교육부가 이 조례에 담긴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일괄 수정하라는 요청에 대해 도교육청의 반대 입장을 정리한 것이다.

교육부는 "성평등이라는 문구를 상위법인 양성평등기본법의 양성평등 명칭과 통일하라"는 취지에서 지난달 29일 도의회가 의결한 이 조례의 재의를 요구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법률의 양성평등과 조례의 성평등의 정의가 동일하고, 조례가 법령을 위반하거나 공익을 현저히 저해하지 않는다"며 재의 요구에 대한 반대의 뜻을 표명했다.

이어 "여성가족부가 성평등 정책을 추진하고, 양성평등교육진흥원의 '성평등 교육자료가'를 교육 현장에서 활용하는 등 양성평등과 성평등 용어가 혼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교육청은 이미 지난 3월 성평등 교육환경 조성 및 활성화 조례를 제정해 공포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