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친구야" 고교 3학년, 학교 간다
'반갑다 친구야" 고교 3학년, 학교 간다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5.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매일 등교 원칙·과밀학급 특별실 적극 활용
코로나 19로 연기됐던 고등학생 3학년 등교를 하루 앞둔 19일 청주 서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수차례 등교 수업이 미뤄졌던 전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20일 등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9일 "내일(20일) 고등학교 3학년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다"며 "고3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학기 개학준비추진단 회의를 주재하며 "(20일은) 코로나19으로 미뤄진 등교가 시작되는 의미 있는 날이지만 긴장의 끈을 놓쳐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상태에서 매우 어렵고 힘들게 등교 수업 결정을 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고 가을 대유행이 언급되는 상황에서 45만명 고3 학생들의 상급 학교 진학, 사회 직업 진출의 길을 무한정 유보할 수 없다"며 등교 결단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등교 수업이 어렵다고 판단하면 신속히 추가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학생 분산을 위해 "고3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하되 과밀 학급은 특별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분반 수업 등 여러 가지 방법을 활용하도록 할 것"이라며 "고3 이외의 학년은 격주, 격일, 주 1회 이상 등교 등의 방식으로 등교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학교와 학부모, 학생들에게 ▶등교 전에 건강 자가 진단 제출 ▶몸이 아플 때 등교 금지 ▶등교하면 책상 닦기 ▶교실 창문 열어 환기하기 ▶학교 안에서 생활할 때에는 식사 시간 외에 마스크 착용하기 ▶30초 손 씻기 ▶몸에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보건 교사, 교사에게 즉시 말씀드리기 등 7가지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