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취약계층에 기부
대전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취약계층에 기부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5.2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단체·시 산하기관 대표, 국민운동단체도 2배 착한기부 동참
첫번째 기부 주자로 나선 정해교 시 자치분권국장이 20일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구매해 동구 산내동에 위치한 청소년 치료보호시설인 효광원에 전달했다. / 대전시 제공
첫번째 기부 주자로 나선 정해교 시 자치분권국장이 20일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구매해 동구 산내동에 위치한 청소년 치료보호시설인 효광원에 전달했다. / 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활용해 지역 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시는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시장과 지역 경제·사회단체장, 시 산하기관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행사'를 개최했다.

지원금을 활용해 지역 소상공인 생산품 또는 판매상품을 구매하고, 이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복지시설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시 실·국,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경제단체, 시민·사회단체별로 복지시설 등과 1대1 매칭해 지원한다.

첫번째 기부 주자로 나선 정해교 자치분권국장은 이날 지원금을 활용해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구매해 동구 산내동에 위치한 청소년 치료보호시설인 효광원에 전달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취약계층도 돕는 2배 착한 기부"라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역 기관ㆍ단체장들이 모범을 보여달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