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통시장 등 30곳 시장경영바우처사업 선정
대전시, 전통시장 등 30곳 시장경영바우처사업 선정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5.2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시는 21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시장경영바우처 지원 공모사업'에 전통시장 23곳과 상점가 7곳 등 30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상권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전년도(8곳)보다 22곳이 늘어났다.

특히, 그동안 공모 선정이 되지 않았던 상점가 7곳이 선정돼 상권 활성화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별로 최소 2천만원에서 최대 6천만원까지 국비 8억8천만원이 지원된다. 시장과 상점가별로 경품·할인행사를 비롯해 문화공연, 이벤트, 방역활동 등 시장 및 상점가 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펼치게 된다.

권오봉 소상공인과장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상권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