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회견에 민주당 "사실규명이 우선"
이용수 할머니 회견에 민주당 "사실규명이 우선"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5.25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의혹 총공세 "정의연 운영진 사퇴" 요구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정의연 활동가 출신인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이용수 할머니의 25일 2차 의혹 제기에 여·야가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사실 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반면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이 몸담은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진의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을 빌려 정부·여당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 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 할머니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선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 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그는 "윤 당선인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민주당은 행정안전부, 국세청, 여성가족부 등 관련 기관의 자체 조사, 검찰 수사 등을 통해 사실관계가 판단된 이후에 입장을 내놓겠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제기된 의혹들의 실체적 진실이 확인되기 전에는 윤 당선인의 거취를 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건건이 대응하지 말고 전체적 흐름과 맥락을 보고 판단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윤 당선인은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통합당은 이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위원 임명식과 첫 회의를 열고 윤미향 당선인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총공세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민주당 측이 조직적으로 엄호하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을 향해 "반칙 없는 세상을 꿈꾼 고인(전 노무현 대통령)의 뜻과 맞는지 묻는다"며 "그분이 살아계셨다면 지난해 조국 사태와 지금의 윤미향 씨 사태에 어떻게 대응하셨을까.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하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여당은) 조국에서 벗어나고, 윤미향 씨 문제도 조속히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정치 권력을 이용해 한명숙 전 총리 재판의 실체적 진실을 뒤집으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