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연수원 제천 이전, "균형발전" vs "접근성 저하" 분분
충북연수원 제천 이전, "균형발전" vs "접근성 저하" 분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05.2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공청회서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결과 발표
현 시설보다 작은 7천㎡·사업비 440억원 소요
28일 오후 충북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충북도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 도민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 김미정
28일 오후 충북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충북도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 도민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 김미정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인 '충북도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에 대해 찬성론과 신중론이 맞서고 있다. 도내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전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접근성 저하·숙소 배제에 따른 시설 축소를 문제삼는 의견이 나왔다.

충북도 28일 충북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충북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 도민공청회'를 갖고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용역을 진행한 임영태 한국산업관계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날 "충북 북부권 후보지 검토결과 충주는 저발전지역이 아니고, 단양은 개발가능지역이 매우 적으며, 제천시가 도내 11개 시·군 중 GRDP가 10위인 저발전지역이면서 균형발전사업의 적정지역"이라며 "특히 제천의 평생학습도시 이미지와 연수원이 잘 매칭된다"며 제천 이전 명분을 제시했다.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에 있는 현 충북자치연수원을 제천으로 이전하는 사안은 2018년 9월부터 추진됐지만 용역비 전액 삭감 등 출발부터 제동이 걸렸었다.

임 연구위원은 제천지역 후보지 5곳에 대한 접근성, 교육환경, 개발용이성 등을 비교검토해 '후보지2'를 최적지로 결론내리고 건축공사비는 440억원으로 추산했다. 시설규모는 7천739㎡(2천341평)로 현 시설보다 작게 설정했다. 특히 자체 숙박시설을 없애고 관내 숙박시설을 이용하게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는 올해 기본계획 수립, 2021년 토지 및 지장물 보상, 설계공모, 실시설계를 거쳐 2022~2023년 건설공사, 2024년 1월 입주 등의 일정을 갖고 있다. 이전 이후 현 연수원 활용방안으로는 매각을 통해 이전비용을 충당하는 방안을 추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찬성론과 신중론이 제시됐다. 백민석 세명대 교수는 "제천의 평생학습도시, 자연치유, 힐링 이미지와 어우러져 우리나라 최고의 연수시설이 될 것"이라며 "연수원 내 숙박동을 없앤 것은 지역상권을 배려한 계획"이라며 제천 이전을 지지했다.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도 "북부권 이전은 충북도의 균형발전 의지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업인만큼 순조롭게, 신속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충북 수요뿐 아니라 타 지역 수요까지 생각하고 도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시설과 공간이 포함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반면 도내 11개 시·군 공무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자치연수원 북부권 이전 필요성에 대해 찬성 37%, 반대 51%, 보통 12.6%가 나와 '반대표'가 더 많았다.

충북연수원 전경

최용환 충북연구원 박사도 "이용자측면에서 충북 남부권·중부권 공무원, 도민들의 물리적·심리적 접근성이 떨어져 해소방안이 고려돼야 한다"며 "연수원 시설에서 숙소를 뺀 채 제천지역 숙소를 이용하게 하는 등 시설규모를 축소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북도 산하 공공기관 중 청사가 없는 충북개발공사, 충북인재양성재단을 이전하면 활용방안 고민도 필요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