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문화원, 가오동 시대 열다
대전 동구문화원, 가오동 시대 열다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5.2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년 만에 자양동에서 동구생활문화센터로 이전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 동구가 28일 가오동 소재 동구생활문화센터에서 동구문화원 개원식을 가졌다.

18년 만에 자양동에서 가오동으로 이전한 동구문화원은 지하 1층 ~ 지상 3층, 연면적 2천951㎡ 규모다. 1층은 공연장, 다목적 창의실, 사무실이 들어섰고 2층은 전시실, 학습실, 댄스·음악 연습실, 3층은 다목적실, 동아리실 등을 갖췄다.

동구문화원은 지난 1996년 가양동에 설립돼 2002년 자양동으로 이전개원 후 지난 18년간 지역문화 발전의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나, 시설이 낡고 협소해 다양한 문화 공간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어려움이 있어 확장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구는 지난 2018년 생활 SOC 국비사업에 선정돼 이전 예확을 확보하고 시비 포함 15억6천만 원을 들여 올해 1월초 준공했다.

황인호 구청장은 "주민들이 폭넓고 다양한 향토문화예술 활동을 할 수 있는 소중한 문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