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의대 정원 확충 '청신호'
충북대 의대 정원 확충 '청신호'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0.05.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청, 전국 500명 증원 구상 … 수급 불균형 지역 우선 배치
道 "오송바이오 중심 인력발굴 220명 이상 확보 필요" 강조
충북대학교 전경
충북대학교 전경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의과대학 정원 확충 방안을 검토하는 가운데 충북대학교가 추가 정원을 배정받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존 정원에서 추가로 배정받는 규모에 따라 지역 의료업계에도 적잖은 영향이 미치기 때문이다. 예상 외로 정원이 대폭 확충될 경우 지역 의료업계 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28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당청은 의대 정원을 500명 가량 늘리는 방안을 구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수·공공의료 분야와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의료인력을 확충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현재 연간 3천58명인 의대 정원에서 증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다.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은 21대 국회의원 총선 당시 민주당의 공약이다.

충북 전체 의대 정원은 89명이다. 건국대(충주) 의전원 정원 40명과 충북대 의대 정원 49명을 합친 규모다. 이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하위 12위에 해당된다. 인구 규모가 비슷한 강원과 전북과 비교하면 35% 수준에 그친다.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았더라면 피할 수 있었던 충북의 '치료 가능한 사망률'은 전국에서 가장 높다.

보건복지부의 2017년 국민보건의료실태 조사에 따르면 충북의 경우 현재 의료기술을 고려할 때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통해 피할 수 있는 원인에 의한 사망이 인구 10만명당 58.5명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최대치다. 전국 평균은 50.4명이다.

반면 서울은 44.6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충북이 서울보다 무려 31% 높은 것이다.

충북에 이어 경북(57.8명), 강원(57.3명), 세종(56.3명), 부산(55.3명), 대구(54.3명), 전남(54명), 인천(53.9명), 경남(53.9명), 전북(53.7명), 광주(52.4명), 울산(51.7명), 충남(50.3명), 제주(46.9명), 경기(46.8명) 순이었다.

이처럼 충북의 치료 가능한 사망률이 전국 최상위를 차지하는데다 다른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의대 정원 등이 턱없이 부족한 탓에 충북지역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컸던 게 사실이다.

이에 따라 충북도민들은 의대 정원 확충을 반기는 한편 증원 규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전국 권역별 의료인력 수급 불균형이 심각한 지역에 우선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사 수 통계가 전국 최하위궈에 머물고 있는 충북의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크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은 의사 수, 의료기관 수도 최하위 수준이다. 특히 치료 가능 사망자 수도 전국 꼴지에 해당된다"며 "이러한 상황을 감안할 때 현재 충북 전체 의대 정원 89명보다 130~140명 더 많은 220명 이상의 의과생 입학 정원 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 청주 오송이 바이오 중심으로 의과학자가 많이 필요한 만큼 의학분야 전문인력 발굴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바이오 국가비전선포식 때 바이오의 메카 오송에 대한 발전 방향을 밝힌 만큼 의대 정원 확충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