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가축 배합사료 급여작업 자동화 시대 열다
예산군, 가축 배합사료 급여작업 자동화 시대 열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6.0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축 배합사료 급여작업 자동화 시스템 모습/예산군 제공
가축 배합사료 급여작업 자동화 시스템 모습/예산군 제공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예산군농업기술센터는 관내 2곳의 한우사육 농가를 선정해 무인로봇 활용 섬유질배합사료 급여 시스템 기술보급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급여 시스템은 무인로봇과 배합기 등 ICT장비에 사료량과 사료급여 시간을 입력하면 해당 시간에 무인로봇이 배합기에서 입력된 양의 사료를 담아 센서 라인을 따라 자율 주행으로 지정된 축사를 이동하면서 먹이를 급여하는 원리로 운영된다.

특히 무인로봇 활용 급여 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입력된 가축(한우)의 월령 등 정보에 따라 정시, 정량 급여가 가능하며 가축 비육기간 단축과 인력 절감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범사업에 선정돼 시스템을 적용한 대술면 이지열 대표는 "두 사람이 2시간동안 급여해야 할 작업을 약 1시간 10분정도에 마칠 수 있고 다른 일도 병행할 수 있어 인력 절감에 매우 효과가 크다"며 "이번 사업이 크게 확대돼 많은 축산농가의 일손 부족을 해결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모사업을 통해 축산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신기술을 보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