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대산석유화학단지 대기질조사 본격 추진
서산시, 대산석유화학단지 대기질조사 본격 추진
  • 이희득 기자
  • 승인 2020.06.0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충남 서산시 대산석유화학단지 상공의 대기질 조사가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서산시는 세계최초의 정지궤도 환경 위성인 천리안 2B호를 이용해 실시하는 제2차 아시아 대기질 국제공동조사 사전조사가 서산시에서 실시된다고 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실시되는 제2차 아시아 대기질 국제공동조사는 총 사업비 약 350억원(사전조사 23억원)이 투입되어 올 10월부터 약 6주간 서산시 관내에서 사전조사를 진행하고, 2022년부터 본조사를 실시한다.

사전조사 베이스캠프는 수석동에 위치한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에 차려지며, 지상측정장비는 대산읍 독곶리 1-2 일원에 설치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위성의 관측 영상과 지상, 항공 측정과의 비교분석을 통해 위성성능을 평가하고 대산석유화학단지, 현대제철 등 대형배출원이 대기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예정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세계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으로 실시되는 이번 조사로 미세먼지 2차 생성의 특성이 분석되면 대산석유화학단지 관리 정책을 수립하는데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제2차 아시아 대기질 국제공동조사 시 불편함이 없도록 시 차원에서 적극 협조하고, 2022년 실시될 본조사도 서산시에서 실시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에서는 맹정호 서산시장이 직접 중앙부처를 방문해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인 대산석유화학단지가 가동 중인 점, 중국과 인접하고, 주위에 당진의 제철단지와 당진화력, 태안화력이 위치해 있는 점을 설명하는 등 지속적인 대기질 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