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식품 김병국 대표, 목원대에 장학금 2천만원 기탁
교동식품 김병국 대표, 목원대에 장학금 2천만원 기탁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0.06.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혁대 총장과 김병국 대표를 비롯한 동문회 임원진과 대학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목원대 제공
권혁대 총장과 김병국 대표를 비롯한 동문회 임원진과 대학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목원대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목원대학교 총동문회장인 ㈜교동식품 김병국 대표가 모교에 장학금 2천만원을 기탁했다.

김병국 대표는 30일 오전 목원대 도익서홀에서 권혁대 총장에게 목원장학재단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병국 대표는 목원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제23대 총동문회장과 이사를 맡고 있다. 또 대전 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을 맡은 민주화운동 유공자이기도 하다.

김병국 대표는 "후배들이 힘을 얻고 자긍심을 가져 사회의 역군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장학금을 기탁했다"며 "목원대 총동문회와 목원장학재단이 긴밀하게 협력해 모교 재학생들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권혁대 총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큰 힘을 보태주신 뜨거운 모교 사랑에 감사하다"며 "장학사업에 귀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교동식품은 1992년 이조유통(교동식품 전신)으로 창업해 옥천읍 교동리에 본사를 두고 있다. 한국의 전통적인 입맛을 발굴, 계승하고 발전시키며 갈비탕, 삼계탕, 육개장 등 포장 식품을 생산해 '하우촌'이라는 브랜드로 세계 12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