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시내버스 적자 속 감회운행 일부 해제
청주 시내버스 적자 속 감회운행 일부 해제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7.0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내버스 자료사진 / 중부매일 DB
청주시내버스 자료사진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청주시는 오는 13일부터 코로나19 사태로 감회 운행한 시내버스 일부 노선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지역 시내버스 업계는 지난 3월 23일 코로나 장기화 및 이용객 감소에 따른 운송수지 악화로 버스 400대 중 113대의 운행을 중지했다. 이후 4월 7일 운행중지 시내버스 중 14대만 운행을 재개했다.

시는 등교재개에 따른 통학 불편, 승객과밀에 따른 감염우려 등 관련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시내버스 업계와 협의해 감행운행을 일부 해제하기로 했다.

이번에 운행이 일부 재개되는 노선은 50-1, 50-2, 105, 111, 115, 115-1, 502, 511, 713, 811-1, 811-2, 823, 831, 832 등 14개다.

해제가 완전히 풀려 정상화되는 노선은 105-1, 611, 713-1, 843 등 4개다. 나머지 42개 노선은 기존처럼 감회운행된다.

시는 코로나 사태 후 경영악화에 시달리는 지역 시내버스 운수업체는에 총 45억원을 지원했다.

하지만 등교 후에도 승객감소가 계속 이어지면서 20억원 달하는 월 손실액이 발생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