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성성동 푸르지오 4차 분양가 해법 찾는 토론회 개최
천안시의회, 성성동 푸르지오 4차 분양가 해법 찾는 토론회 개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7.1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의회가 주최한 '천안시 아파트 고분양가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가 천안시의회 1층 로비에서 진행되고 있다. 천안시의회 제공
천안시의회가 주최한 '천안시 아파트 고분양가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가 천안시의회 1층 로비에서 진행되고 있다. 천안시의회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고분양가 논란에 휩싸인 천안시 성성동 대우푸르지오 4차 아파트 분양을 앞두고 천안시의회(의장 황천순)가 지난 13일 천안시의회 1층 로비에서 '천안시 아파트 고분양가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성성동 대우푸르지오4차 아파트 시행사는 최근 천안시에 3.3㎡당 1천400만원의 분양가 승인을 요청했고 시는 분양가심의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1167만원으로 인하하라'고 권고를 한 상태다. 천안에서 분양가 1천만원을 넘은 건 대우푸르지오4차가 최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천안시의회가 긴급히 마련한 토론회에서 황천순 의장은 "고분양가로 인해 외부 투기세력이 득세하고 실수요자인 천안 시민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접는 일이 생겨서는 안 된다"면서 "토론회에서 적정 분양가에 대한 합리적인 방안들이 나오길 바란다" 고 강조했다.

정도희 부의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토론회에는 천안시 건설교통국 류훈환 국장이 발제를 맡고, 정병인 건설교통위원장, 천안시분양가심사위원 이상형 연구원, 공인중개사협회 천안시 서북구지회 김현식 지회장,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김성달 국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천안시의회는 성성동 푸르지오 4차 아파트 시행사인 ㈜성성에 토론회 참석을 요구했으나 성사되지는 않았다.

발제자로 나선 류훈환 건설교통국장은 최근 분양한 푸르지오3차 아파트가 평당 815만원에서 956만원 분양한 것을 언급하며 "고분양가 논란이 된 사업주체가 산정한 분양가와 분양가심사위원들의 자문을 받아 우리시가 재산정한 분양가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 과도한 분양가로 천안지역 주택시장이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오늘 토론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길 바란다" 고 말했다.

정병인 건설교통위원장은 균형 있는 주거 안정을 강조하며 "적정 분양가 산정을 위해 천안시가 강력하게 대응 할 것" 을 요구하며 "외부 투기세력 억제를 위해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고 밝혔다.

천안시분양가심사위원 이상형 연구원은 "민간택지개발시 분양가에 대한 법적 규제 제한이 없음" 을 지적했고 공인중개사협회 천안시 서북구지회 김현식 지회장은 "분양 시 거주조건을 1년 이상 실거주로 제한해서 외부투기 세력을 차단할 것"을 제안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김성달 국장은 "분양가는 원가공개방식에 의해 산정되는 만큼 원가자료 공개를 통해 적정분양가를 산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하며 "천안시가 시행하는 공공사업도 원가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