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가덕 폐기물처리시설 불허 촉구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가덕 폐기물처리시설 불허 촉구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8.0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 가덕 폐기물처리시설 사업변경 신청에 대한 불허를 촉구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9일 성명서를 내고 "가덕면 시동리 4천590㎡에 한 업체가 목재가공공장으로 사업 허가를 받고 공장을 지은 뒤 폐기물중간처리시설로 사업계획변경 신청서를 시에 제출했다"며 "이 일대는 2018년 축사문제가 불거졌던 충북과학고등학교, 단재교육연수원 등과 인접해 있는 곳으로 학생과 주민피해는 불 보듯 뻔함에도 불구하고 업체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사업추진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가 봐도 허가받기 힘든 폐기물처리시설을 목재가공공장으로 허가받아 용도변경 절차를 밟는 꼼수인 만큼 청주시는 학생과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생각해 사업계획 변경신청을 반려해야 한다"면서 "불허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해 청주시민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