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지역사회건강조사 착수
천안시, 지역사회건강조사 착수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0.08.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는 오는 16일부터 10월 말까지 '천안의 건강데이터!' 2020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지역보건법 제4조에 따라 지역주민의 건강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천안시민 만19세 이상 성인 903명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조사원이 가구 방문 시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체온확인 및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조사에 나선다.

조사대상 가구선정은 통계적 규칙을 이용해 성별, 연령별, 지역별로 고르게 표본을 추출했으며, 조사대상 가구에 선정통지문이 사전에 우편 발송된다.

조사방식은 훈련된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된 조사가구를 방문, 노트북에 탑재된 전자조사표를 이용해 조사대상자와 1대1 면접조사로 진행한다.

2020년 조사에는 흡연, 음주, 식생활 등의 건강행태와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이환에 대한 내용, 손 씻기 실천, 방역수칙에 대한 인식 및 준수 여부 등 코로나19 관련 설문문항이 포함된다.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통해 생산되는 지역사회 건강통계는 지역에 필요한 건강정책을 수립하고, 맞춤형 보건사업을 추진하는 기초자료로 활용, 코로나19 인식조사를 토대로 감염병 정책에 적극 반영될 예정이다.

이현기 서북구보건소장은 "천안의 건강데이터로서 신뢰할 수 있는 통계자료가 될 수 있도록 조사원이 방문했을 때 조사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시민여러분께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