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무슬림 코로나 집단 감염 해외 유입 추청
청주 무슬림 코로나 집단 감염 해외 유입 추청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0.08.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해외 유행 바이러스 유형"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청주시는 우즈베키스탄 외국인 코로나19 바이러스 집단 발병이 지역감염이 아닌 해외 유입으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전날 질병관리본부 정례브리핑을 인용해 확진자 6명 중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1명으로부터 바이러스 전파가 일어났을 것이라고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코로나 바이럿스는 S그룹, V그룹, G그룹, GR그룹, GH그룹 등으로 분류되고 이 중 청주 확진자는 GR그룹에 속한다.

이는 최근 유럽, 북미, 남미, 아프리카 지역에서 유행하고 있는 바이러스 유형"이라며 "부산입항 러시아 선박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월 31일 흥덕구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한 봉명동 거주 우즈베키스탄인 6명이 지난 3~4일 잇따라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추정되는 전파 경로는 확진자 6명 중 1명이 최근 우즈베키스탄에서 국내에 들어온 뒤 김포로 이동해 여기서 최초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