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 피해 4개군 주민대표 "수자원公 사장 사임하라"
용담댐 피해 4개군 주민대표 "수자원公 사장 사임하라"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8.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양산면서 대책회의, 성명서 발표 … "침수 뻔한데 방류량 늘려"
'용담댐 피해지역 4개 지자체 주민대책위' 임구호(양산면이장협의회장) 위원장이 '용담댐은 살렸고 지역주민은 죽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용담댐 방류로 수해피해를 입은 영동·옥천·금산·무주 4개군 주민들은 13일 홍수피해를 방관하고 댐 방류량 조절에 실패한 환경부 장관과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의 즉각 사임을 촉구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후 4개군 주민대표들은 영동군 양산면 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용담댐 피해지역 4개군 대책회의'를 열고 '용담댐 피해지역 4개 지자체 주민대책위' 임시위원장에 임구호 양산면이장협의회장을 선출 뒤 '용담댐은 살렸고 지역주민은 죽었다'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지난 8일 하룻밤 사이 용담댐의 방류량은 초당 3천톤에 육박했고 그 양은 한달전인 7월8일 30톤에 비해 100배에 이르는 어마어마한 양이다"라며 "한달 넘게 장마가 이어져 각종 침수와 산사태 등이 최고조에 달해 있는 위험한 시기임에도 한국수자원 공사는 하류 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한 예방책이나 사전 통보없이 일방적으로 방류량을 늘려 옥천, 영동, 금산, 무주 지역 주민들의 삶은 송두리째 휩쓸려 갔다"고 성토했다.

이어 "용담댐은 홍수 피해를 줄이기는 커녕 무책임한 행태로 적극적인 가해자가 됐다"면서 "옥천, 영동, 금산, 무주  지역주민들에 댐은 한이 되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집을 잃은 주민이 길바닥에 주저 앉고 논밭을 잃은 농민이 힘겹게 복구를 할때도 한국수자원공사는 보이지 않았다"면서 한국수자원공사 금강동유역본부장과 용담댐지사장을 엄중 징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지 못한 환경부장관과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책임지고 즉각 사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정부는 홍수피해방지와 대책 마련을 위해 하류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즉각 만들고 피해보상 및 제방축조, 배수장 건설 등 근본적인 홍수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대책회의에는 영동군 임구호 양산면이장협의회장, 옥천군 김연용 동이면이장협의회장, 금산군 장영술 전) 금산군새마을협회회 부회장, 무주군 박희용 전) 무주읍 후도리 이장 등 4개군 주민대표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영동군에서는 영동·옥천·금산·무주 단체장의 한국수자원공사 항의 방문에 따른 후속대책 논의를 위해 4개 군 기획감사관(기획조정실장)이 참여한 실무대표 회의를 열고 향후 구성되는 범대책위원회와 함께 용담댐 방류 피해에 대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