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호 인근지역 간 출렁다리 쟁탈전 치열
충주호 인근지역 간 출렁다리 쟁탈전 치열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9.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가 충주호 수역에 출렁다리를 설치하기로 하면서 일부 주민들이 이를 자기 지역으로 유치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시는 종민동 충주호 종댕이길 심항산과 충주호 건너 태양산을 잇는 지점에 출렁다리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수자원공사가 지역상생 협력사업비로 지원키로 한 60억 원과 시비 32억원 등 92억4천만 원을 투입해 국내 최장 331m 규모의 무주탑 방식(다리 양쪽을 지탱하는 주탑이 없는 방식)으로 출렁다리를 설치하기로 했다.

그러나 충주시가 16일 개최한 주민 사업설명회에서 목벌동 주민들과 종민동 일부 주민들이 각자 자기 지역으로 출렁다리를 유치하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다.

종민동 일부 지역 주민들은 시에 진정서까지 제출하면서 출렁다리 위치를 충주나루 인근으로 옮겨달라고 요구해 주민 협의에 진통을 겪고 있다.

이들은 펜션과 카페, 일반음식점이 밀집한 해당 마을과 충주나루를 연결하는 500m 이상 수역에 출렁다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시를 압박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심항산~태양산 출렁다리 조성 사업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심항산에서 태양산으로 연결하는 구간은 댐 지류 구간이어서 수공과의 협의가 가능하지만 수자원공사가 댐 본류를 가로지르는 관광시설물을 허용한 선례는 거의 없다"면서 "중간 지주 없이 500m 이상의 출렁다리를 건설하는 것도 현재로서는 기술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시는 연내 관계 기관과 주민 협의 절차를 완료하고 오는 2022년 6월 준공을 목표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활옥동굴 등과 연계하게 되는 출렁다리는 충주호 계획 홍수위(EL 145m)를 고려해 가운데 처진 부분을 수면에서 13m 띄워 건설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