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포스트 코로나 대비 자활기관 역량 강화
천안시, 포스트 코로나 대비 자활기관 역량 강화
  • 송문용 기자
  • 승인 2020.09.19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활사업 관련 자활기관 역량강화 체계 구축 간담회 개최
천안시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18일 시대 변화에 따른 자활기관 역량 강화 체계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천안시 제공
천안시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18일 시대 변화에 따른 자활기관 역량 강화 체계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천안시 제공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천안시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지난 18일 시대 변화에 따른 자활기관 역량 강화 체계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자활기관의 어려움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로나19 이후 고용 형태의 변화 및 앞으로의 자활사업 추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천안지역자활센터, 충남광역자활센터, 천안고용 복지플러스센터 포함 3곳의 유관기관 및 자활기업 대표, 자활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포스트코로나19 관련 향후 자활 근로사업 발전 방안 ▶저소득층 대상자의 자활·자립을 위한 다양한 자활사업 프로그램 ▶각각의 자활 기관 업무 공유에 따른 정보교환 및 협업체계 구축 ▶자활기관 운영관련 건의 및 의견수렴 등을 논의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코로나19 이후 전례 없는 경기침체 및 고용시장 불안 등 매우 어려운 시기에 취업 역량이 부족한 저소득층의 자립과 자활기관 간 협력·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며, "기관별 업무공유 및 비대면화 대응에 필요한 자활역량·인프라 지원 강화에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