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5G 무선국 신규구축, 지난해 절반 수준"
변재일 "5G 무선국 신규구축, 지난해 절반 수준"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9.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 의원
변재일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5G 커버리지의 핵심인 무선국 신규구축 건수가 지난해 상반기(1~6월) 대비 올해 상반기는 반토막 난 것으로 드러났다.

변재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 청원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20일 공개한 '분기별 5G 무선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년도 상반기 이동통신 3사가 구축한 무선국수는 2만1천562국수로 전년 동기대비(4만9천388국) 대비 43.7%에 그쳤다.

특히 KT의 경우 2020년 상반기 구축 국수가 5천806국으로 3사 중 가장 적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2.9%에 불과하다.

목적별 통신 3사의 무선국수 증가 추이를 보면, 올해 상반기 기준 지상 무선국수 준공신고 건수는 1만7천455국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1/3 수준이다.

변 의원은 "커버리지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무선국의 증가세 감소는 세계 최초의 타이틀에도 수시로 LTE로 전환되거나 데이터 서비스 연결이 아예 끊기기도 하는 등 이용자의 품질 불만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과기정통부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5G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해왔다.

아울러 이통3사 CEO들은 지난 3월 5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과 만나 당초 상반기 2조 7천억원의 투자계획을 4조원 수준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상반기 IR자료에 따른 이통3사의 설비 투자 규모는 총 3조4400억원으로 4조원을 달성하지 못했을 뿐더러, 전년 동기(3조5100억원) 대비 2% 감소했다.

특히 무선국 신규구축 국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KT의 투자비 감소폭은 가장 컸다.

KT의 올해 상반기 투자는 9700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1조 3500억원에 비해 약 28.1% 줄었다.

변 의원은 "이통3사는 정부와 국회에 지원 요청만 이야기할 뿐 커버지리 확대 등 5G 품질을 끌어올릴 수 있는 투자는 소극적인 상황"이라며 "올해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점검해 국민들이 불편 없는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