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양산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방역 및 집 고쳐주기 봉사
영동 양산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방역 및 집 고쳐주기 봉사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0.09.2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양산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부녀회(회장대리 김원태, 부녀회장 박정숙) 지도자 15명은 21일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 및 수해피해로 고통받는 주민을 위해 방역 및 사랑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양산면 새마을회는 매년 방역활동, 환경 정화, 반찬봉사, 집 고쳐주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용담댐 방류로 큰 피해를 입은 가정 주방과 벽 수리 등 집수리를 비롯해 어르신이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불편 사항을 해결해 생활편의를 도왔다.

양산면 새마을회 김원태 회장대리는 "바쁜 일정에도 기쁜 마음으로 봉사활동을 함께 해준 회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주민들의 환한 얼굴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양산면 새마을회원들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여 이웃봉사를 실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