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친환경 인삼 육성 '박차'
홍성군, 친환경 인삼 육성 '박차'
  • 최현구 기자
  • 승인 2020.09.22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전국 최초 유기농업 특구로 지정 받은 친환경 농업의 선도 지자체 명성에 걸맞게 친환경 인삼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광천읍에 소재 친환경 인삼 재배농가인 영이농원은 홍성군 내 인삼재배 전체농가 118ha 45개소 중 유일하게 친환경유기인증을 받았다.

지난 2010년 친환경유기인증을 받은 영이농원은 현재까지 홍성군의 친환경 인삼재배를 선도하고 있으며 총 재배면적은 약 2만5천㎡, 올해 수확 면적은 6천600㎡에 달한다.

특히 인삼은 병해충 피해가 다양하고 적기 방제가 어려워 일반 인삼재배보다 비용 및 노동력이 많이 들어가 친환경 재배가 쉽지 않다.

또한 인삼은 여타 작물과 달리 한곳에 뿌리를 내리고 적게는 3년 많게는 10년 이상 온도, 습도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영이농원 최영상 대표는 지난 10년 간 친환경 인삼재배방법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해왔으며 유기농자재 석회유황, 석회 보르도액 등 원시농약을 사용한 방제농법을 적용해 인삼이 잘 뿌리내릴 수 있도록 도와 친환경 인삼재배에 성공했다.

김석환 군수는 광천읍 영이농원을 방문해 코로나19에 따른 노동력 부족, 하절기 장기간 지속된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 인삼 재배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군은 올해 약 1억 5천만원을 투입해 인삼 생산시설의 현대화와 친환경 인삼 생산자재의 구입을 지원하고 버섯, 고품질 잎담배 등 농가수익의 증대를 위한 특용작물 육성에 4천5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군은 앞으로도 친환경농업과 농가소득증대를 위한 특용작물 육성에 적극 지원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