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이름 빠진 수기 출입자명부 관리부실 '여전'
[르포] 이름 빠진 수기 출입자명부 관리부실 '여전'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09.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주 "장사안돼 직원 줄여… 전자명부 장만 엄두 못내"
다중이용시설 5곳 중 4곳 "이름·주소 쓰세요"
청주 흥덕구의 한 음식점에서 손님이 수기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있다. / 안성수
청주 흥덕구의 한 음식점에서 손님이 수기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고 있다. / 안성수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해 출입자 명부에 성명 기재를 제외하는 '코로나19 개인정보보호 강화대책'이 발표됐지만 도입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전히 영세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출입자 관리가 부실한 상태로 현장 잡음 또한 끊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청주 흥덕구의 한 음식점. 이 곳엔 이용 가능한 테이블마다 출입자 명부가 한 부씩 비치돼 있다. 그러나 인력부족으로 손님들에게 자율적으로 작성을 맡기고 있는 상황. 방치돼 있다보니 타인의 전화번호 또한 손쉽게 확인할수 있었다.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휘갈겨 쓴 경우도 많았다.

같은 날 청주 청원구의 한 작은 카페도 출입자 명부가 방치돼 있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몇몇 손님들은 아예 출입자 명부 작성을 거부하기도 했다.

카페 이용자 이모(36)씨는 "수기 명부를 쓰면서도 개인정보가 유출될까 늘 찜찜하다"며 "출입자 명부에 적힌 전화번호를 보고 연락하는 사례가 있다고 들었다. 내 일이 되지 않을까 내심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 날 방문한 다중이용시설 5곳 중 성명란이 빠진 출입명부를 사용하는 곳은 단 한 곳뿐이었다. 나머지 4곳은 이름을 포함한 세부 주소를 기입하게 돼 있었다.

22일 청주 청원구의 한 음식점 수기 출입자 명부. 성명을 제외하고 역학조사에 필요한 주소, 전화번호가 기재하도록 양식을 바꿨다. / 안성수
22일 청주 청원구의 한 음식점 수기 출입자 명부. 성명을 제외하고 역학조사에 필요한 주소, 전화번호가 기재하도록 양식을 바꿨다. / 안성수

수기로 명부를 작성하면 업주는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별도로 보관한 뒤 4주 후 꼭 파기해야 한다. 그러나 현장에선 이러한 지침이 지켜지지 않고 있어 개인정보 유출 우려의 시선이 나온다.

이에 반해 프렌차이즈 카페 등 대형업체의 경우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를 설치해 놓는 등 영세업체 대비 철저한 편이다. QR코드 전자출입명부는 생성된 이용자 정보를 4주 뒤 자동적으로 폐기되는 시스템이다. 수기 명부보다 정보보호에 안전해 이용 건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조사한 월별 전자출입명부 이용 건수만 봐도 지난 6월 601만건에서 8월 3천359만건으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영세 업주들은 여건상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도입은 힘들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청주 흥덕구의 한 프렌차이즈 카페 입구에 설치돼 있는 출입자 명부와 QR코드 전자출입명부. / 안성수
청주 흥덕구의 한 프렌차이즈 카페 입구에 설치돼 있는 출입자 명부와 QR코드 전자출입명부. / 안성수

영세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장사가 안되서 사람도 줄인 마당에 QR코드 출입명부를 어떻게 장만하냐"며 "일하다보면 이동이 많아 손님을 일일이 대응하기 힘들다. 정부나 지자체에서 지원해 주지 않는 이상 이대로 운영할 수 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