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균형발전위, 도심융합특구 조성 등 지역혁신 생태계 구축
국가균형발전위, 도심융합특구 조성 등 지역혁신 생태계 구축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9.2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력 갖춘 지역권역 형성 위한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도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가 23일 제27차 본회의를 개최하고 도심융합특구 추진 방안,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 방안, 스마트그린산단 실행전략 등 3개 안건을 논의했다.

이날 보고된 '도심융합특구 조성'은 기업활동 여건이 우수한 지방의 대도시 도심 내에 개발(하드웨어)과 기업지원(소프트웨어)을 집적해 기업과 인재가 모이는 고밀도 혁신공간 플랫폼을 조성하려는 계획이다.

도시첨단산업단지, 도시재생, 캠퍼스 혁신파크, 규제자유특구 등 범부처 사업지구를 융합 지정하고, 판교2밸리의 기업지원허브 등과 같은 창업기업 입주공간을 저렴하게 제공하는 한편, 특구 내에 창업하거나 수도권에서 이전하려는 기업에 대해 사업화 자금 등 범정부적인 패키지 지원을 집중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인센티브는 균형위를 중심으로 한 범부처 협의회를 통해 확정하고, 대상지는 지자체 협업을 거쳐 금년 말을 시작으로 부지확보가 용이한 지역부터 선정하기로 했다.

수도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지역의 경제·생활권역 형성을 촉진하기 위해 복수의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또는 협조하여 추진하는 초광역 협력사업의 발굴과 추진을 지원하는 방안에 관한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 방안'도 보고됐다.

균형위는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연구기관 등과 협조해 지역별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초광역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법령·예산·추진체계 등의 제도 개선 방안도 마련한다.

'스마트그린산단 실행전략'은 전통 제조업 중심의 고탄소 ·저효율 에너지 다소비, 환경오염 다발 지역인 산업단지를 첨단·신산업이 육성되는 친환경 제조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한 전략이다.

산업단지의 3대 구성요소인 산업·공간·사람을 중심으로 디지털전환·에너지혁신·친환경화를중점 추진할 계획을 담고 있다.

김사열 균형위 위원장은 회의에서 "지난 50년간 수도권 및 대도시로의 인구 집중현상이 매우 뚜렷하였고, 특단의 조치가 없을 경우에 2035년까지 과밀화된 수도권 중심의 인구분포가 유지될 것" 이라 전망하고 이날 논의된 도심융합특구 조성, 초광역 협력사업 추진 등과 같은 적극적이고 강력한 균형발전정책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