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선점 위해 노사갈등 없는 충주 만들자
시장 선점 위해 노사갈등 없는 충주 만들자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9.2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칼럼]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지난달 국내 자동차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85.4%나 급증했다.

특히 전기차 수출은 무려 37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전기차가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의 자동차산업은 마치 자동차산업의 혁명으로 느껴질 정도로 급변하고 있다.

충주에는 현대모비스와 관련된 친환경자동차 부품공장이 4군데나 있다. 이들도 전기차 생산량 증가에 따라 납품물량을 맞추느라 24시간 풀가동에 나서는 등 눈코 뜰 새 없다.

충주에 있는 현대모비스 관련 업체 '그린이노텍'과 '동우FC', 'HL그린파워', '화인택' 4개 회사에는 현재 2천500여 명이 넘는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수치만으로도 인구 21만 규모의 도시에서 이들이 지역 고용창출과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역할은 지대할 수 밖에 없다.

충주시도 이같은 점을 감안해 현대모비스 관련 공장 유치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이미 이들 기업을 통해 친환경자동차 부품공장 유치를 선점했다고 판단하고 향후 유치전에서도 유리하게 작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부적으로 유치 T/F팀까지 구성했으며 대체 산업단지 마련 등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친환경 미래자동차산업 유치를 위해 이미 여러 자치단체들이 사활을 걸고 나섰다는 점이다. 광주광역시는 일찌감치 부품 클러스터 조성에 뛰어들었다. 경기도 평택시와 경북 경주시도 마찬가지다. 각 자치단체들이 친환경 미래자동차산업 선점을 위한 무한경쟁시대에 돌입한 것이다.

손자병법에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불태(百戰不殆)'라는 말이 있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유치 대상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자동차기업들, 특히 현대모비스는 노사문제에 민감한 기업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획일적인 유치전에서 벗어나 차별화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현재 충주지역 현대모비스 협력업체들은 노사 갈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가 이들 업체들을 대상으로 노사 중재에 적극 나서야 한다. 충주에서 이미 사회단체들이 자발적으로 시민특별위원회까지 조성해 노사 중재에 나서고 있다는 점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다.

하지만 형식적인 활동에서 벗어나지 못해 적극성 면에서는 많이 아쉽다. 시가 노측이나 사측, 어느 한쪽의 편을 들라는 얘기는 아니다. 시민들의 미래 먹거리 준비가 무엇보다 중요한 자치단체로서는 시민들 외에 누구의 눈치도 볼 필요가 없다.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겸 충주주재
정구철 충북북부본부장

합리적인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서는 전체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 이를 시민운동으로 승화시켜야 한다.

최소한 노사문제에 있어서는 안정감을 인정받는 도시가 돼야 한다. '노사 갈등 없는 충주' 그게 바로 현대모비스를 충주로 끌어들이고 친환경 미래자동차산업을 주도해 나가기 위한 바람직한 도시의 모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