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경길 정체 저녁 늦게 해소 전망
추석 귀경길 정체 저녁 늦게 해소 전망
  • 윤소리
  • 승인 2020.10.0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 청주∼옥산·신탄진 휴게소∼신탄진 정체

추석 다음날인 2일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차량 정체 구간이 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양재∼반포, 수원 부근, 청주휴게소 부근, 청주∼옥산, 신탄진 휴게소∼신탄진 등 총 21㎞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당진분기점∼서해대교 20㎞ 구간이 꽉 막혀있다. 금천, 서서울요금소∼조남분기점, 화성휴게소 부근, 서평택분기점, 홍성 부근 등 7㎞ 구간에 걸쳐 병목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일죽 부근, 진천터널 부근, 서청주 부근 등 총 11㎞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추석 연휴에 이동하는 차량 수가 예년보다 줄었다"며 "이런 추세가 오늘도 이어져 평소 일요일 수준의 정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날 귀경길 정체는 오후 1∼2시쯤 가장 심하고, 오후 8∼9시가 돼서야 해소될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40분, 목포 4시간30분, 울산 5시간10분, 광주 4시간10분, 대구 4시간30분, 강릉 3시간20분, 대전 2시간10분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