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 싶어서"… 학폭에 시달리다 경찰서 찾은 중학생들
"살고 싶어서"… 학폭에 시달리다 경찰서 찾은 중학생들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10.21 16: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학생측 "학교가 사건 은폐"… 학교에 대한 불신 결정적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천안지역 중학교 3학년 학생 4명이 같은 학년 친구를 처벌해달라며 직접 경찰서로 찾아갔다. 이 학생들이 학교가 아닌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 건 "너무 힘들어서 살고 싶어서"라고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2일 천안동남경찰서와 학교측에 따르면 이들 4명의 학생이 경찰서로 찾아간 건 추석연휴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 9월 28일.

피해 학생들은 같은 학교 3학년 A군에게 1년여동안 구타와 금품갈취, 언어폭력 등을 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의 피해 사항은 정기적인 금품 상납과 구타, 음식 값 대납, 호출에 따른 집합 등이 대표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피해 학생들의 보호자는 "A군에게 피해를 입은 학생은 주변 학교에까지 퍼져있으며 해당 학교 학생 절반 가까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피해를 주장하는 4명 학생들의 조사를 마쳤으며 가해 학생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피해를 입은 또래 학생들이 더 있는지 여부도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이 학생들이 학교가 아닌 경찰에 직접 신고를 한 건 '학교에 대한 불신'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A군이 문구용품으로 피해 학생들에게 상처를 낸 것을 보고 이 학교 교사는 "집에 가서는 책상에 긁혀서 난 상처라고 말해라"며 상황을 축소 은폐하려고 했다는 것.

피해 학생들의 보호자는 "아이가 얘기를 하지 않아 피해 상황을 전혀 몰랐었다"면서 "그런 사실을 알았다면 교사가 먼저 학부모에게 알렸어야 하는데 어떻게 거짓말을 종용하나. 아이들에게 경찰서에 간 이유를 물어보니 '죽을 것 같아서 살려고'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학교 측은 사건의 은폐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이 학교 관계자는 "A군은 지난해에도 학교폭력자치위원회에 회부됐던 학생으로 가능하면 학교생활 잘 하기를 바라면서 지켜봤던 아이인데 이 학생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그냥 넘어가지는 않았을 것이다"며 "조치가 늦어진 건 추석연휴가 끼어있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학교폭력으로 A군의 사건이 경찰에 접수됐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같은 날 피해 학생들에게 학교에도 접수할지 의사를 물은 후 10월 7일에야 학교폭력전담기구를 개최했다. 천안교육지원청은 경찰의 수사와는 별도로 이 사안을 놓고 오는 11월2일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헌 2020-10-23 15:49:21
눈에는 눈 이에는이
이게 생각나네요

두 아이를 키우는 사람으로써
그런 상황을 격어본 사람으로써
그 고통이 어떨지!

참 답답 하네요

쏭이맘 2020-10-22 06:26:03
여러분 남의 일이 아닙니다..내 아이의 일 일수도 있습니다.지금도 어디서 어떻게 피해를 당하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입니다.피해자 아이들이 지금까지 얼마나 고통스러웠겠어요..학교폭력 뿌리를 뽑아야 합니다. 이는 엄중히 처벌해야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