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이춘희, 대전·세종 통합론에 '동상이몽'
허태정·이춘희, 대전·세종 통합론에 '동상이몽'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10.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 역할 위해 200만 도시돼야" vs "충남·북까지 확대 고민해야"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세종특별자치시, 대전광역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세종특별자치시, 대전광역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전국적으로 광역지자체간 행정구역 통합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충청권도 통합대열에 합류할지 주목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7월 제안한 대전시와 세종시의 통합안에 충남·북까지 포함, 확대될 가능성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증평·진천·음성)은 이날 충북까지 포함한 범충청권 통합과 충북 배려 등을 통한 균형 발전을 언급하면서 대전과 세종 통합론에 대한 이춘희 세종시장의 입장을 물었다.

이춘희 시장은 "(대전시의 제안에)전체적인 취지 자체에는 찬성하지만, 행정 통합은 아직 충분한 준비가 안 됐다"며 "충청권 전체를 하나의 광역권으로 만드는 고민을 해야지 않나 싶어서 바로 찬성한다고 못 했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아산 갑)은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충남권 통합 논의 여부를 물은 뒤 "광주·전남, 대구·경북처럼 충청권도 통합 논의를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 박완주 의원(천안 을)도 "대구·경북과 광주·전남 행정통합, 부·울·경 경제통합 논의가 있는데 충남·북, 대전, 세종도 경제통합 정도 논의는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날 "세종시가 대한민국 수도 역할을 잘하려면 대전과 세종이 하나로 뭉쳐서 200만명 도시로 성장해야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통합 논의가 충남·북까지 확대된다면 충청권(553만여명)은 수도권(2천600만여명)과 동남권(788만여명)에 이어 인구수에서 세 번째 규모다.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달 10일 "광주·전남(332만여명)의 행정통합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시점에 와 있다"며 통합을 제안했다.

이날 국감에서도 민주당 김민철 의원의 "왜 통합을 해야 하느냐"는 질의에 이 시장은 "수도권 블랙홀에 대응한 광주·전남 생존 전략이고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부울경), 프랑스, 일본 등 국내외 사례를 봐도 통합은 시대 정신"이라며 "광주와 전남이 나뉘어 과다한 경쟁, 중복 투자를 하는데 이를 해소하고 광주의 새 미래를 연다는 차원에서 제안했다"고 답변했다.

통합 논의가 가장 활발한 대구·경북은 지난달 21일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를 출범시켰다.

2022년 7월 특별자치도를 완성하는 게 목표다. 

동남권인 부산·울산·경남은 인구 800만의 '동남권 메가시티'를 구상하고 있다.

이처럼 광역지자체간 통합 추진은 “지역 단위 경쟁력을 갖추려면 인구가 적어도 300만∼500만 명은 돼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