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서민금융 신협에 축복장 수여
교황청, 서민금융 신협에 축복장 수여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0.10.2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협, 창립 60주년 맞아 경사
소외계층 지원 등 '7대 포용금융' 추진 결과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요셉 주교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을 받았다. / 신협중앙회 제공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요셉 주교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을 받았다. / 신협중앙회 제공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한국신협이 올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축복장을 받는 경사(慶事)를 맞았다.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22일 천주교 부산교구청에서 로마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축복장 수여식은 지난 7월 신협중앙회 관내 천주교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대전가톨릭평화방송 사장)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은 1천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받았으며,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청 주교가 직접 전달했다.

백현 바오로 신부는 "초창기 가톨릭 정신을 바탕으로 인간에 대한 존엄과 사랑의 실천으로 시작한 한국신협운동은 지난 60년간 한결같이 서민의 경제동반자이자 우리 사회 어두운 곳을 밝히며 기여해왔다는데 큰 감동을 받았다"며 "특히 신협이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로 소외된 약자들을 돌보는 사랑과 나눔의 실천은 마땅히 널리 알려져야 한다"며 추천 사유를 밝혔다.

김윤식 회장은 "지난 60년간 숭고한 이념과 철학을 바탕으로 국민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고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을 실천해 왔다"면서 "개인의 영예가 아닌 초창기 신협 선구자들의 희생과 사랑, 1천300만 조합원과 이용자들의 참여, 1만8천 여 임직원들의 헌신에 대한 더할 나위 없는 큰 찬사이자 영광"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이날 신협은 축복장 수여식에 앞서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부산가톨릭센터 소재 신협발상지 기념비를 찾아 헌화식도 진행했다.

헌화식에는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신협 선구자 추모위원회 추승학 위원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