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구축 현실화 '온힘'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구축 현실화 '온힘'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0.10.2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토론회서 청주·진천 등 4개 지자체장 건의문 전달
균형발전 위한 노선 필요·타당성 알리는 계기 마련
충북도, 경기도,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등 6개 지방정부가 공동추진을 선언하며 전국적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수도권 내륙선 구축사업의 현실화를 위한 토론회가 29일 국회에서 열렸다. / 진천군 제공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충북도, 경기도,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등 6개 지방정부가 공동추진을 선언하며 전국적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수도권 내륙선 구축사업의 현실화를 위한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29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수도권내륙선의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임호선, 변재일, 이원욱, 이규민 등 토론회 공동주최 지역구 의원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진선미 위원장, 진성준 위원 등 15명의 국회의원과 송기섭 진천군수, 한범덕 청주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각 지자체 의회 의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 이라는 현 정부의 정책기조 실현을 위한 수도권내륙선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는 계기를 마련하기위해 개최됐다.

수도권 내륙선 노선도 / 진천군 제공
수도권 내륙선 노선도 / 진천군 제공

공동주최 의원들의 개회사로 시작된 토론회는 수도권내륙선의 성공을 기원하는 국토위 소속 의원들의 축사와 인사말 그리고 4개 지자체장을 대표해 한범덕 시장과 김보라 시장의 지자체장 공동 건의문 전달식 등이 진행됐다.

한범덕 시장과 김보라 시장은 진선미 국토위 위원장에게 건의문을 전달하며 "진천군을 비롯한 공동추진 지자체장 4명은 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의지를 적극 지지한다"며 "지역간 상생과 협력의 계기를 마련하고 혁신적 포용성장의 자양분이 될 수도권내륙선을 금번 국가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한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주제발표에서는 문진수 한국교통연구원 철도교통연구본부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각 지자체 패널들의 토론과 제안들이 이어졌다.

문 본부장은 해당 노선의 추진배경, 경유지역 현황 분석, 노선의 건설 및 운영 방안, 기대효과 등에 대해 설명하며 노선의 효율성과 타당성을 제시했다.

특히 패널로 나선 수도권내륙선철도유치민간위원회 심상경 회장은 수도권 남부 교통의 허브인 동탄과 청주국제공항 연결의 최단 지름길인 안성-혁신도시를 경유하는 수도권내륙선의 효과성을 알리고 철도불모지대인 진천, 안성을 연결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적극 주장했다.

송기섭 군수는 "해당 노선은 이미 100여년 전 서울에서 부산으로 가는 경부선 노선으로 적극 검토가 됐을 만큼 경제성, 효율성 측면에서 뛰어나며 역사적 가치 또한 갖고 있는 노선"이라며 "해당 노선을 통해 국가균형발전과 포용성장이라는 현 정부의 정책기조를 실현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 내륙선은 약 2조 3천억 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청주공항-충북혁신도시-진천국가대표선수촌-안성-동탄 잇는 총 연장 78.8km의 준고속철도로 해당 구간을 34분 이내에 주파할 수 있는 노선이다.

현재 이 노선 추진에 대한 사업타당성 검토용역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6개 지방정부 공동으로 국토교통부에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