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충돌 논란' 박덕흠 이어 정정순까지… 충북 정치권 위기
'이해충돌 논란' 박덕흠 이어 정정순까지… 충북 정치권 위기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10.2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마지막 호소 '물거품'… 의원직 유지 사활
박, 꼬리무는 의혹… 민주당, 사퇴압박 강화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북정치가 위기를 맞고 있다.

국회의원 전체 8명 중 정정순·박덕흠 의원 2명이나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초선 정정순 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 상당구)은 4·15 총선 과정에서 회계부정 혐의를 받으면서 그의 체포동의안이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3선 박덕흠 의원(무소속, 보은·옥천·영동·괴산)은 이해 충돌 논란과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수주하도록 한 의혹, 최근에는 채용 비리 연루설까지 확대되면서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한 뒤 표결에 부쳤다.

국민의힘은 본회의에 불참하면서 "민주당 의원 체포동의안에 들러리 설 필요 없다"며 "민주당이 알아서 처리하라는 취지"라고 밝혔다.

무기명 투표로 실시된 표결에서 총 투표 수 186명 가운데 찬성 167표, 반대 12표, 기권 3표, 무효 4표로 가결됐다.

정 의원은 자신의 체포동의안 표결이 진행되기에 앞서 신상발언 기회를 얻어 "국회가 검찰의 정치 논리에 휘둘려 검찰의 거수기가 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 투표를 호소했다.

이어 "결코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다만 검찰의 부당한 체포영장에는 동의할 수 없었기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수포로 돌아갔다.

정 의원은 앞으로 의정활동보다 의원직 유지에 사활을 걸 수밖에는 없을 전망이다.

민주당은 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은 지난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박 의원이 한 번도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같은 당 김현정 대변인도 박 의원의 환노위 국감 불출석과 관련, "국토교통위가 아니어서 돈이 안 된다고 보고 불참한 것이라는 힐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이런 식이라면 차라리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해충돌로 상임위를 국토교통위에서 환경노동위로 옮긴 박 의원은 올해 집중호우 당시 방류실패로 충북도민의 피해를 유발했던 용담댐 등 댐 관리 주무부처인 환경부 국정감사에 대비해 13개 댐이 홍수기 제한수위를 넘겼던 사실을 밝히는 등 자료를 준비했다.

하지만 환경노동위 마저 이해충돌이 된다는 여권의 주장에 따라 지난 9월 15일 주식백지신탁심사위원회에 의뢰했고, 결과를 기다리면서 국감에 나서지 못했다.

의뢰결과는 이날까지도 나오지 않았다.

지역 관계자는 "국회의원은 좁게는 지역구와 지역주민을 대변하고, 넓게는 충북도, 국가를 위해 의정활동을 하는데, 이런저런 상황으로 제 역할을 못하다면 결국 지역과 지역주민의 피해로 직결된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