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출신 '보이스트롯 김다현', 충북도 홍보대사 됐다
진천 출신 '보이스트롯 김다현', 충북도 홍보대사 됐다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10.3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고향 충북! 이젠 제가 홍보할게요"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30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국악 영재로 유명한 김다현양에게 충북도 홍보대사 위촉장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트로트계의 떠오르는 샛별이자 국악 영재로 유명한 김다현양이 충북도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충북도는 30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김다현양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충북 진천 출신인 김다현 양은 청학동 훈장으로 유명한 김봉곤 씨의 4남매 중 막내다.

최근 스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인 MBN방송 '보이스트롯'에서 매 무대마다 청아한 목소리와 호소력 짙은 감정표현을 선보이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김양은 전국 어린이 판소리 왕중왕대회 최우수상(2019), 전국 아리랑 학생 경창대회 최우수상(2018) 등 전국 국악경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국악 영재의 면모도 보이고 있다.

김양은 11월 1일 청남대에서 충북도 홍보대사로 첫 번째 활동을 시작한다.

가을 국화가 절정을 이룬 청남대 야외공연장에서 우리 지역의 국악관현악단인 더불어숲(단장 이진웅)과 함께 국악 및 트로트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은 2020년 상반기 충북도의 온라인공연작품제작지원사업을 통해 선보인 유튜브방송 '콕콕콕 콘서트'에서 최다 조회 수를 기록한 예술단체로 이번 김다현 양과 함께하는 국악공연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잊지 못할 가을 추억을 선물한다.

김다현 양은 "충북을 대표하는 홍보대사가 돼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제가 가진 음악 재능으로 충북을 홍보하는 데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트로트요정 김다현 양을 우리 도 홍보대사로 위촉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다현 양의 맑고 톡톡 튀는 매력으로 충북 문화예술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