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아동 삶의 질 '전국 1위'
세종시, 아동 삶의 질 '전국 1위'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0.11.2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브더칠드런·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 공동 연구조사 결과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에 살고 있는 아동들이 느끼는 삶의 질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는 조사가 나왔다.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학교 사회복지연구소(연구책임자 유조안 교수)는 '2020 한국 아동 삶의 질'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수치로 보여주기 까다로운 아동 삶의 질을 계량화 해 제시하는 아동관련 지표연구로, 매번 발표할 때마다 여론의 주목도가 높고 지자체 아동복지정책에도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연구팀은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전국 17개 시·도 아동 8,171명과 그 부모를 대상으로 8가지 영역, 43가지 지표를 설문조사해 아동 삶의 질 지수(CWBI)를 도출했다.

조사에서 세종시는 CWBI가 113.9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수치가 높았으며, 부산(110.91), 대전(110.76), 인천(109.6), 광주(109.13), 서울(107.11)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세종시는 출범 이후 처음으로 참여한 지난 2018년 제4차 연구에서는 2위였으나 이번 제5차 조사에서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세종시의 영역별 점수는 ▷건강 118.8 ▷주관적 행복감 107.4 ▷아동의 관계 105.5 ▷물리적 상황 114.8 ▷위험과 안전 112.2 ▷교육 119.9 ▷주거환경 108.9 ▷바람직한 인성 107.8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번 결과가 지난 2017년 9월 아동친화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아동친화도시 정책과제 추진방식·실행방안을 세종지역 아동·학부모 등을 중심으로 진행한 성과로 보고 있다.

시는 제2기 아동친화도시 발전계획 수립을 위해 최근 착수보고회에 돌입한 한편, 내년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재인증을 목표로 전문가, 학부모 등 의견을 수렴해 실효성 있는 정책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지역 아동들이 기본권을 누리며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제2기 아동친화도시 정책을 마련해 모든 아동의 행복도가 증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결과가 지난 2017년 9월 아동친화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아동친화도시 정책과제 추진방식·실행방안을 세종지역 아동·학부모 등을 중심으로 진행한 성과로 보고 있다.

시는 제2기 아동친화도시 발전계획 수립을 위해 최근 착수보고회에 돌입한 한편, 내년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재인증을 목표로 전문가, 학부모 등 의견을 수렴해 실효성 있는 정책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지역 아동들이 기본권을 누리며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제2기 아동친화도시 정책을 마련해 모든 아동의 행복도가 증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