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대, 전공 맞춤형 교수법 매트릭스 'K-택사노미' 개발·운영
극동대, 전공 맞춤형 교수법 매트릭스 'K-택사노미' 개발·운영
  • 서인석 기자
  • 승인 2021.01.2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좌 단계별 특성에 맞는 교수법 지원… '학생의 학습 효과 극대화'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 극동대학교(총장 류기일)가 전공 과정 심화에 따른 맞춤형 교수법 지원을 위해 교수법 분류 체계인 'K-Taxonomy(K-택사노미)'를 개발 및 운영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극동대는 교원들이 전공분야의 지식과 경험은 풍부하지만 실제 강좌를 통해 학생들에게 내용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적절한 교수·학습 방법의 부재로 인해 고충을 겪고 있다는 점에 착안, 전공교육과정에 필요한 교수법을 지원하기 위해 분류법을 도입했다.

'K-택사노미'는 미국 교육 심리학자 Bloom의 교육 목표 분류법을 바탕으로 교수들이 총 6개로 구분된 학습목표에 따라 전공 강좌에 맞는 교수법을 학습활동에 적용할 수 있도록 체계화된 매트릭스이다.

이에 교수들은 K-택사노미에 기반해 6가지 학습목표(기억, 이해, 적용, 분석, 평가, 창조)로 분류된 매트릭스에 따라 맞춤형 교수법을 선택해 수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교원들은 직접 교수법을 고안해야 하는 부담을 더는 한편, 강좌의 단계별 특성에 맞는 교수법을 지원 받아 수업 내용 개발 및 개선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이처럼 K-택사노미 맞춤형 교수법 지원을 통한 전문화, 체계화된 교수·학습법 적용은 교원들이 수업 내용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돕고, 학생들의 학습 효과 또한 극대화한다.

글로벌문화콘텐츠 학과장인 유미선 교수는 2020학년도 2학기에 K-텍사노미를 기반으로 저학년에게 이론 관련 지식의 기억과 이해를 촉진하는 교수법으로 수업을 진행했다. 또한 고학년에게는 각 학생들의 차별화된 문화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프로젝트 기반 교수법을 적용해 강좌를 진행했다.

유미선 교수는 "전공 맞춤형 교수법 도입을 통해, 학과 교수들이 학습 방법에 대한 이론과 실제 적용 사례를 습득하기 어려웠던 문제점을 극복함과 동시에 스스로 교수법을 고안해야 하는 수고를 덜었으며, 학생들 또한 유의미한 학습 효과를 도출했다"며 "K-택사노미를 통해 점진적인 강의 만족도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극동대학교는 강의 평가를 기반으로 성공 사례를 분석해 K-택사노미를 점차 확대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