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
충남교육청,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1.02.2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 테마형 환경교육, 탄소중립학교 3·6·5 운동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제공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충남교육청이 교육지원청별로 5개 중심 테마로 환경교육을 실시한다. 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초중고 학생들이 실천하는 탄소중립학교 3·6·5 운동도 실시한다.

충남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한 행복이룸 환경교육'이란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학생들이 일상에서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2030'은 장기적인 목표를 가지고 지속적인 실천으로 20년, 30년 뒤 미래에 행복한 지구환경을 물려주자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또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37%를 감축하기로 한 정부 목표도 담았다.

김 교육감은 "충남교육청은 2019년부터 기후변화에 대응해 건강한 생태환경 중심의 교육환경을 구축하고, 환경과 생명의 가치를 실천하는 학교 교육을 꾸준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는 보다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실천계획을 수립해 충남환경교육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 실천적 교육을 통해 생태환경문화를 조성하며 마을과 학교가 함께하는 환경교육 지원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6대 정책을 소개했다.

충남교육청은 우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초중고 학생들이 실천하는 탄소중립학교 3·6·5 운동을 전개한다. 3·6·5운동은 전기 사용량, 쓰레기 배출량, 물 사용량 등 3가지 요소를 줄이고 환경독서, 분리배출, 채식급식, 녹지공간, 착한 소비생활, 친환경 제품 사용 등 6가지 요소를 늘리고 환경보호 5대 공통과제를 자율적으로 선정해 실천하는 운동이다.

또한 탄소중립학교 3·6·5운동을 지원하는 '초록발자국' 스마트폰 앱을 개발해 보급한다. 학생들은 일주일 단위로 친환경 생활 실천을 기록하고, 그 실천 결과에 따른 실적을 환경단체나 불우이웃에 기부하게 된다.

충남교육청은 또 지속가능한 미래사회의 주인공인 학생 중심의 환경교육을 강화한다. 유치원은 자연환경에 대한 감각적 체험을 중심으로 바깥놀이를 통한 생태환경교육을 실시하고, 초등학교는 지역사회 환경을 이용한 경험학습과 농·산·어촌 체험중심의 생태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학교는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자유학년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고등학교는 고교학점제와 연계하는 환경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지역 생태환경 중심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더불어 학생회를 중심으로 충남 학생 생태시민위원회를 구성한다. 학생 생태시민위원회는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지역 환경문제나 교육청의 환경교육에 대해 정책 제안이나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실천적 과제로 학교텃밭 가꾸기 사업을 초·중·고 300여개 학교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또한 교사와 학생을 대상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의무교육을 연간 4회 이상 실시하며, 환경교육지원단을 구성해 학교와 가정이 함께 실천하는 환경교육 토대를 만들기로 했다.

특히, 환경교육특구를 지정 운영한다.

지역의 교육지원청 중심으로 ▷도시(천안, 아산) ▷산림(공주, 청양, 홍성) ▷해안(태안, 보령, 서천) ▷하천(농업)(예산, 부여 논산, 금산) ▷기후·에너지(서산, 당진) 등 5개 주제의 환경교육 특구를 운영한다. 충남교육청은 학교와 연계한 지역 주제 환경교육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이 지역의 환경전문가로 성장하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학교 교육과정을 도와주는 학교 환경교육지원센터와 지자체, 환경단체와 연계한 환경교육을 운영하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우리 교육에서 생태환경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인식의 대전환, 행동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우리 학생들이 생태적 소양을 갖춘 시민으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일상에서 실천하는 환경교육을 꾸준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