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귀속 친일파 땅 팔아 독립유공자 지원
국가 귀속 친일파 땅 팔아 독립유공자 지원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3.0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처, 총 148필지 선별… 충청권 내 45필지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청권내 친일귀속재산(토지) 45필지를 국가보훈처가 매각에 나선다.

보훈처는 1일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을 적극적으로 매각해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의 공훈 선양과 생활 안정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보훈처가 관리하는 친일귀속재산 855필지(633만7천㎡·공시지가 421억원) 가운데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토지 148필지를 선별했다.

이중 충청권 토지는 45필지로 충북 12필지, 충남 33필지다.

대부분 전·답·임야다.

충북의 경우 이번에 매각하는 토지는 괴산 5필지, 영동 3필지, 청주 2필지, 보은 2필지다.

청주 상당구 가덕면의 전·주택부지 3천478㎡도 매각 대상에 포함됐다.

충남에서는 보령 12필지, 아산 8필지, 청양 6필지, 공주 4필지, 예산 3필지가 매각된다.

보훈처는 우선 매각 대상 토지 목록을 매수 희망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언론사에 광고로 게재했고, 향후 드론을 활용한 토지 소개 영상도 제작해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보훈처에 따르면 2005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산위원회의 활동이나 국가 소송 등을 통해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은 1천297필지(867만9천581㎡·공시지가 853억원)에 달한다.

보훈처는 이 중에서 2008년부터 2020년까지 698억원 어치를 매각해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에 보탰을 뿐 여전히 855필지에 달하는 토지를 관리하고 있다.

친일귀속재산 대부분이 임야이거나 도시계획시설, 문화재 보존지역 등이어서 개발 가치가 낮아 매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보훈처의 설명이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의 주요 재원인 친일귀속재산 매각에 더욱 매진해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