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예방 총력
증평군,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예방 총력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1.03.06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이 실시한 산불예방과 진화교육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증평군은 오는 5월 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산불 예방과 감시활동에 나섰다.

증평군은 이 기간 동안 농정과장을 총괄반장으로 비상 근무조를 편성해 산불방지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산불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좌구산, 두타산, 도안문화센터, 예다인아파트에 설치된 무인감시카메라 4대를 활용한 산불 조기발견시스템도 운영한다.

산불예방 활동에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 23명, 산불감시원 16명을 투입한다.

증평군은 지난달 진화대와 감시원을 선발하고 산불예방과 진화·감시에 대한 기초지식과 안전수칙 습득, 산불진화장비와 GPS단말기 등의 장비 실습 등 이틀간의 교육을 마쳤으며 좌구산, 두타산 등 산불취약지역에 배치돼 입산통제도 강화하고 인화물질 반입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산림연접지의 생활쓰레기 및 논 밭두렁 소각행위를 단속함은 물론 마을주민들과 공동으로 농경지 내 인화물질을 공동 소각하는 작업도 함께 실시한다.

증평군은 영농부산물 파쇄활동을 통해 산불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농민들이 퇴비로 활용하도록 지원한다.

증평군 관계자는 "산불의 주요요인으로 꼽히는 입산자와 불법소각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계도 및 집중 단속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