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전 날 '태운' 간호사가 대학교수라니… 인터넷 게시판 '시끌시끌'
9년 전 날 '태운' 간호사가 대학교수라니… 인터넷 게시판 '시끌시끌'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03.07 15:5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지난 5일 한 인터넷커뮤니티에 올라온 '9년 전 저를 태운 간호사가 간호학과 교수님이 됐네요'라는 글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충북대학교병원 간호사 출신으로 알려진 A씨는 병원근무 당시 B선배(당시 7년차 간호사)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B선배는 현재 H대학교 간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A씨에 따르면 그는 2012년 6월부터 2013년 7월까지 충북대병원 응급중환자실에서 근무하면서 B선배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

A씨는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무릎 뒤, 쇄골 아래, 명치, 겨드랑이 등 간호사 유니폼으로 가려지는 곳을 맞았다"며 "석션을 제대로 안했다는 이유, 같은 데일리 근무라는 이유로 수시로 맞았다"고 주장했다.

폭언·폭행과 함께 엽기적인 가혹행위도 지속됐다. A씨는 "엑스레이 찍는 기계 앞에서 보호장비를 벗고 서 있게 한 후 '방사능 많이 맞아라'며 웃는 것을 시작으로, 환자에게서 뽑은 가래통을 자신에게 뒤집어씌우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싸구려 립스틱을 쓰니까 못생겼다, 니가 재수 없어서 환자가 죽었다" 등의 말로 수개월간 자신을 괴롭혔다고 했다.

이에 A씨는 "폭행 흔적이 남은 사진을 들고 병원노조를 찾아갔지만, 당시 수간호사에게 이 같은 사실이 들통 나면서 혼났다"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병원에 사직서를 냈다.

A씨는 글 말미에 "나쁜 생각까지 할 정도로 날 괴롭혔던 선배가 교수가 됐다는 소식에 눈물이 난다"며 "신입 간호님들은 부디 '태움'을 견디지 말고 죽을 것 같다 싶으면 일을 관둬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비앙 2021-03-11 10:11:36
이거 사실이 아닙니다.... 참 요즘 여러가지 방법으로 사람 모함하게 딱 좋네요. 법정에서 밝혀지겠죠

Rhssh1 2021-03-10 08:17:16
https://www.phar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3006 글쓴이 말고도 피해를 받으신분들의 인터뷰기사입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6904 청원 주소입니다.

이윤지 2021-03-07 21:06:03
소름돋네요... 교수자격이 없는 인간인듯

김현주 2021-03-07 17:49:06
한림성ㅅ대학 간호학과 ㅇㅣ한 ㄴ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