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도내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 발암물질 안심
충북 도내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 발암물질 안심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4.0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충북에서 유통되는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이 발암물질에서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도내에서 유통되는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에서 '아크릴아마이드'와 '퓨란' 함유 여부를 조사됐다.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 성분 함량이 높고 단백질 함량이 낮은 감자, 곡류 등의 식물성 식품을 고온 처리 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물질이다.

퓨란은 식품의 열처리 또는 조리 과정 때 탄수화물 및 아미노산 등의 열변성이나 지질의 가열 등에 의해 생성된다.

두 물질은 각각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 발암추정 물질(Group 2A), 인체 발암가능 물질(Group 2B)로 분류하고 있다.

조사는 도내 대형 매장에서 판매·유통되는 커피류, 레토르트류, 영·유아식품류, 통·병조림류, 튀김류 등 총 9개 품목, 132건을 대상으로 했다.

검사 결과 아크릴아마이드는 권장규격에서 설정된 기준 이내로 모두 적합했고, 퓨란 역시 미국, 독일, 스위스 등과 유사하거나 낮은 수준을 보였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가정에서 아크릴아마이드 노출을 최소화하려면 튀기거나 굽기보다는 찌거나 삶는 조리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며 "퓨란은 휘발성이 높아 밀봉된 식품을 섭취할 경우 개봉 후 잠시 시간을 두었다가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