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서울·부산시장 출구조사 국민의힘 '압승'
4·7 재보선, 서울·부산시장 출구조사 국민의힘 '압승'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4.07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전초전' 여야 정국 지형 요동칠 듯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발표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발표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4·7 재·보궐선거의 방송3사 출구·전화조사 결과, 국민의힘이 서울·부산 시장 선거에서 대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7일 오후 8시 15분에 발표된 이번조사에서 서울의 경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9.0%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37.7%보다 21.3%p 높았다.

부산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4.0%로 민주당 김영춘 후보(33.0%)의 2배 가까운 압승을 예상했다.

이번 선거는 여당 소속 박원순(서울)·오거돈(부산) 전 시장의 성폭력 사태에 대한 심판,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태와 맞물린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등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부에 대한 종합적 평가로 풀이된다.

여·야는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띤 이번 선거에 사활을 걸었다.

전국에서 ▷광역단체장(서울·부산시장) 2곳 ▷기초단체장(울산 남구청장, 경남 의령군수) 2곳 ▷광역의원 8곳(충북도의원<보은>·경기도의원 등) ▷기초의원 9곳(충남 예산군의원<라선거구, 덕산·봉산·고덕·신암면>·경남 함안군의원 등) 등 모두 21곳에서 선거가 치러졌다.

전체 유권자 수는 서울 842만5천869명, 부산 293만6천301명 등 1천216만1천624명에 달했다.

선거 기간 민주당은 국민의힘 후보들의 부동산 비리 의혹과 거짓말 논란을 향해 총공세를 펼치는 동시에 부동산 실정을 사과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부동산 민심 악화에 기댄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우고, 선거 승리를 통해 정권교체의 길을 열겠다며 표를 호소해왔다.

대선 전초전 격인 이번 선거 결과로 정국도 요동칠 전망이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의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의원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승리가 확정되면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 가능성이 커지고, 민주당은 지도부 책임론의 제기로 전면 쇄신에 대한 요구에 직면할 수 있다.

민주당은 일단 내달 초 당대표 선출을 위한 5·9 전당대회, 김태년 원내대표 후임 선출을 위한 경선 등이 줄줄이 예정된 만큼 지도부 교체 과정을 통해 당 운영 기조에 변화를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거센 '정권 심판론' 정서를 불러온 규제 중심의 부동산 정책과 강경 일변도였던 '검찰개혁' 추진 기조에 수정과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6년 총선을 시작으로 전국단위 선거에서 연승가도를 달리다 처음으로 겪는 패배라는 점에서 지도부를 향한 책임론과 함께 대권 주자들을 중심으로 전면 쇄신 움직임이 시작될 수 있다.

국민의힘은 야권 재편에서 주도권을 갖고 제3지대를 포섭하며 중도층으로의 외연 확장을 본격화할 전망이다.

충청연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 대권주자들의 영입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