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탄소중립 구현 위해 10만 탄소다이어터 양성
대전 대덕구, 탄소중립 구현 위해 10만 탄소다이어터 양성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5.2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세대와 탈탄소 교실 운영, 탄소중립 대덕 구현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대전 대덕구가 탄소중립 구현을 위해 10만 탄소다이어터를 양성한다.

24일 시작을 알리는 탈탄소 교실이 열렸다. 지난해 발표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기본계획'의 일환이다. 생활실천형 기후활동가를 양성하자는 취지다.

대덕구 기후환경과 이혜선 담당자는 "탄소다이어터를 사회 전방위적으로 촘촘하게 양성하기 위해 학교, 마을, 직장으로 대상을 나눠 부문별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생 대상으로 탈탄소 생활 필요성 전달 및 실천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교육과 자율적 해결방안 발굴 및 공유를 위한 탈탄소 가족체험단을 탈탄소연구소와 운영할 예정이다.

직장인에게는 탈탄소 공감대 형성 및 동참 유도를 위해 기관·기업체와의 릴레이 협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래 세대와 함께 하는 탈탄소 교실'은 오는 7월까지 대덕구 관내 어린이집과 초등·중학교 총 6곳에서 진행된다. 어린이집 2차시, 초등·중학교 3차시에 걸쳐 운영될 예정이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지금의 우리와 미래의 우리를 위해서 일상생활 속 탄소배출을 줄이는 활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주민들이 탈탄소사회 실현을 위해 실천하고 모두가 탄소다이어터로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탄소다이어터란= 텀블러를 사용하고, 커피숍에서 빨대를 거절하고, 식당에서 물티슈를 거절하고, 장바구니를 사용하고, 제과점 빵칼을 거절하는 등 탄소 발생량 저감 활동을 실천하고 공유하는 개인과 단체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