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 연속 선정
대전시,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 연속 선정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5.2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대전시가 드론특구 선정에 이어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선정됐다. 드론특구 내에서 연계해 추진하는 드론분야 첫번째 핵심사업이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드론특구도시로서 경쟁력을 키울 수 있게 됐다.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은 국토부가 추진하고 항공안전기술원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전국 31곳이 공모·신청해 대전, 광주, 울산 등 10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이 사업에는 ㈜한컴인스페이스 등 4개의 드론기업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앞으로 약 7개월간 국비 9억6천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특히, 드론산업에 대한 법률자문과 회계자문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주요 추진사업을 살펴보면 (주)한컴인스페이스(대표 최명진)의 다중드론통합관제시스템, (주)유콘시스템(대표 조기동)의 위험드론발견 재밍드론, (주)두시텍(대표 정진호)의 도심지 복지배송, (주)나르마(대표 권기정)의 야간순찰 방범드론 등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은 기업과 시, 나아가 대전 시민 모두가 협력하고 상생하는 신성장 산업모델"이라며 "정부의 디지털 뉴딜에 적극 협력하고 '드론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해 지역혁신산업 성장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명노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앞으로 대전 컨소시엄에서는 참여하는 드론기업은 물론 항공우주연구원이나 전자통신연구원, KAIST 등 산·학·연·관이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대전을 국내 드론산업 등 첨단 항공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차세대 산업발전 모델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월 정부가 공모한 드론특별자유화구역(드론특구)에 최종 선정됐다. 비행허가, 인증, 안전성 평가 등 드론 관련 규제가 한시적으로 예외 적용돼 드론관련 기업들이 특구 내에서 시제품 시연과 활용을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