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 위협… 음성 LNG발전소 송전탑 건설 백지화 하라"
"생존권 위협… 음성 LNG발전소 송전탑 건설 백지화 하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7.0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 주덕읍 등 3개 읍·면 주민들 집단반발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 주덕읍과 대소원·신니면 주민들이 한국동서발전(주)의 음성 LNG발전소에서 주덕 화곡리 변전소 간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고 나섰다.

3개 읍·면 주민 등으로 구성된 충주시 송전탑 백지화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충주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국내외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송전탑 건설은 충주시민에게 큰 고통을 가중시킨다"며 송전탑 건설에 반대했다.

이들은 "국가적인 SOC사업을 시행함에 있어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는 민주주의의 숙의 절차인 주민의 수용성을 최우선해야 하지만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동서발전(주)은 음성LNG발전소에서 주덕 화곡리 변전소 간 345㎸ 송전선로 사업을 시행함에 충주시와 해당 경과지 주민들과 어떠한 사전협의도 없었다"며 "전원개발 촉진법에 의해 발전사업자나 송전사업자는 공청회 등을 통해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야 하는데도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송전탑 설치 입지선정위원회 구성도 '전략영향평가 시행기준'에 따라 객관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한 인사들로 구성돼야 하지만 한국동서발전(주)가 임의로, 마음에 맞는 인사들로 구성했다"며 "특히, 지난 4월 9일 주덕읍 주민대표를 추천하기 이전인 3월 18일에 이미 선정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중대한 결격사유가 다수 발생하는 상황에서 주민들은 더 이상 사업진행을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송전탑 건설 백지화를 주장하며 22만 충주시민들의 의지를 결집해 집단행동으로 무기한 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결의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음성에 있는 한국동서발전 사무소 앞에서 음성군 LNG발전소 반대 주민들과 집회를 갖고 송전탑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들은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동서발전(주)의 전원개발 사업과 송전탑 345㎸ 건설을 불허할 것 ▷한국동서발전(주)는 송전탑 건설을 백지화 할 것 ▷음성군청과 한국동서발전(주)는 음성변전소로 345㎸를 송전할 수 있도록 변전소 시설을 확충할 것 ▷충주시와 충주시의회는 이 사업이 철회될 때까지 앞장설 것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